후쿠시마 원전 피난지역 해제-2017.3.31 잡담




나미에, 카와마타, 이이타테 3정촌 31일 오전0시에 피난지시해제, 4월 1일엔 토미오카도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로 인한 피해로 후쿠시마현의 나미에 정, 카와마타 정 야마코 지구, 이이타테 촌에 내려진 피난지시가 31일 오전0시에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해제되었다. 

4월1일엔 토미오카 정도 피난지시가 해제되어, 11개 시정촌 합계 약1150평방 킬로미터, 약 8만1천명을 대상으로 한 피난지시는, 약370 평방 킬로미터, 대상자는 약 2만 4천명으로 축소된다. 사고로부터 6년이 지난 현재, 지역 재건을 향한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

해제대상은 방사선량이 높은 '귀환 곤란 지역'을 제외한 '주거 제한 구역', '피난지시 해제 준비' 구역으로. 나미에 정이 피난 자치체 최다인 5832세대 1만 5294 명, 이이타테 촌은 1747세대 5828명, 야마코 지구는 548세대 1156명. 

카와마타 정은 이번으로 피난구역이 전부 해제된다.

제1 원자력 발전소가 있는 후타바, 오오쿠마 두 지역에 더해. 미나미소마 시 오다카 구, 카츠라오 촌, 나미에, 토미오카, 이이타테를 비롯한 7 시정촌의 귀환 곤란 지역에 내려진 피난지시는 이어질 전망이다.
정부는 이후 동일 구역 내의 주민의 주거생활이 가능한 '특정 부흥 거점'을 정비하여, 5년 후를 목표로 피난지시를 해제할 방침이다.



-----------------------------------------------------------------------------------------------------------------------------------------



(이하 기사 댓글 반응)



그 뒤로는 뭔 일이 생겨도 자기 책임인건가. 

나라면 절대로 안 돌아간다.


노인은 괜찮을지 몰라도 젊은 사람은 살지 않는게 좋을 듯.  


일단 정부 발표가 제일 믿기 힘든데요. 나라면 피난해제 되도 안 돌아갈 듯.


수속 되기는 커녕 지금도 원전에서 방사선 물질이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인데, 방사선량이 아직도 높은 곳에 국민을 살게 하려고 하다니 좀 심한 거 아닌가? 돌아가는 사람이 적으면 마을도 제 기능을 못 할 것 같은데. 잘 제어하고 있다고 생각하게 만드려는 건가? 


일단은 원자력 발전소 추진파인 사람들이 살아보면 될 듯. 그렇게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하는 건 어때?


이 나라는 미쳐 돌아가고 있다.


300년이 지날 때 까지 해제하지 마라.

젊은 사람들은 절대로 살면 안된다.



더 이상 보조금을 내고 싶진 않네요.

이건 정말 말도 안되는 이야기임.


지역 재건은 상당히 곤란하게 될 듯.


안 돌아가는 게 좋을 듯.

자기 몸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


노인들이 자기 책임으로 산다고 해도, 노인들이 사는 곳에 우편배달을 해야 하는 사람이라던가, 젊은 사람이라도 그 지역으로 가야만 하는 사람들이 생겨서 위험하지 않을까...


이제는 방사능이 사라졌다! 라는 것도 아닌데 왜 피난해제를 한 거지? 일부러 할 필요가 있나? 


방사능 오염 문제는 고작 5,6년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결론은 낼 수 없고, 그로 생긴 수많은 모순을 안 본척 하면서 진행해야 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면적의 9할이 오염되어 있는데

어디가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는 거지???


옛날에 석탄광산이 폐쇄되었을 때

고집부리면서 절대 일 안한다고 말하거나 그랬는데.

10년 쯤 지나니까 사람들이 사라짐.


원자력으로 먹고 살았으면 안 돌아가는 편이 좋을 걸.


도쿄 올림픽을 목전에 두고 벌이는 퍼포먼스가 아닌가 의심하고 만다.


마침 2호기에서 수증기가 분출되고 있다고 보도되어 있는데, 돌아와줍쇼라고 해도 괜찮은 건가??

정부가 제대로 제어하고 있습니다!

라고 생각하게 만들려고 깔아놓은 복선으로 밖엔 보이지 않는다. 거기다 국민의 희생은 덤이지.


체르노빌을 뛰어넘는 원전사고 인데, 괜찮을리가 없지.


제대로 안전성이 담보되어있는 것 같지 않다. 허술함이 풀풀. 제대로 오염제거는 한건지. 아이들이 걱정이다.

도쿄전력이랑 담당 공무원들은 솔선수범으로 그 곳에 살 수 있는건가? 체르노빌을 보더라도 의심을 떨칠 수가 없다.

정말 괜찮은 거임?


자라고 지내온 고향은 그리울 테지만, 지금 생활하는 곳에서 또 돌아간다는 건 좀 어떤가 싶다. 

안전성도 의심되는데.









덧글

  • 2017/04/02 22:5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